한국엡손, 고광량 3LCD 프로젝터 ‘EB-L30000U’ 출시

 

초단초점 렌즈 장착시 5.8미터에서 750인치 화면 투사 가능

 

엡손 EB-L30000U 3LCD 프로젝터. (사진=한국엡손)

 

 

한국엡손이 3만 루멘급 고광량 프로젝터, EB-L30000U를 출시했다. 이 프로젝터는 WUXGA 해상도 투사가 가능하며 슈퍼 레졸루션 기술을 이용해 공연장과 전시장 등에 고해상도 투사가 가능하다.

내년 3월 출시될 초단초점 렌즈 ‘ELPLX03’ 장착시 최단거리 5.8미터에서 최대 750인치 화면을 얻을 수 있다. 내부 먼지 유입 차단을 위해 주요 광학 부품을 밀폐했고 정전집진필터를 사용해 내진성을 더했다. 광원은 레이저 방식으로 최대 2만 시간 작동하며 여러 프로젝터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엡손 프로젝터 프로페셔널 툴’ 소프트웨어도 제공된다.

신제품은 렌즈와 핸들을 제외하고 62.8kg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일반 3만lm 고광량 프로젝터가 70kg 이상인 점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무게와 크기(93.6×37.85x86cm)로 그 콤팩트함을 입증했다.

EB-L30000U는 고광량 프로젝터 명성에 맞게 3만lm의 높은 컬러밝기와 백색밝기로 프로젝션 맵핑을 비롯한 다양한 시각 효과를 제공한다. WUXGA 해상도와 슈퍼 레졸루션 기술로 고해상도 이미지 투사가 가능해 대규모 공연장 및 전시장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

협소한 공간 내 설치가 가능하도록 제로 오프셋 기능을 탑재한 초단초점 렌즈도 지원한다. 초단초점 렌즈 ELPLX03 사용 시 약 5.8m 거리에서 750인치까지 투사가 가능해 짧은 투사거리에도 대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제로 오프셋 기능은 폭넓은 투사 비율로 좁은 공간에도 제약 없이 설치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EB-L30000U는 부품 손상의 원인으로 꼽히는 분진 유입을 막기 위해 주요 광학 엔진을 밀폐하고 분진의 유입을 감소시키는 수명이 긴 정전집진필터를 사용해 내진성을 더했다.

또한 별도의 유지 보수가 필요 없는 레이저 광원을 채택해 최대 2만시간 사용 가능하다. 이는 폐기물 발생을 줄여 환경 친화적이다. 이와 함께 여러 대의 프로젝터를 한 번에 조작 및 제어할 수 있는 Epson Projector Professional Tool을 지원한다. 이 소프트웨어는 직관적인 UI와 인터페이스는 물론 윈도우와 MacOS에서 모두 지원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엡손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콤팩트한 크기는 물론 다양한 투사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여러 가지 렌즈 옵션과 프로젝터 관리 소프트웨어도 지원하는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고려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엡손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다양한 투사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여러 가지 렌즈 옵션, 프로젝터 관리 소프트웨어도 지원하는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고려한 제품이며 대형 공연장, 전시회 등에서도 한층 더 선명한 색감, 화질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